경주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취업플러스

고용노동부, 2017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 발표 2018.12.26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21일 17개 광역 시·도의 일과 생활의 균형 정도를 보여주는 「2017년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를 최초로 개발하여 발표했다.

 

일·생활 균형 지수는 일과 생활 간의 시간적인 균형, 인식·태도의 균형, 성별 균형 등 관련 지표를 종합하여 평가한 것이다.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는 고용노동부가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하여 개발한 것으로, 4개 영역(일, 생활, 제도, 지자체 관심도)과 24개 세부 지표(기존 통계, 고용보험DB, 지자체 자료 등 활용)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부지표별로 설정한 기준값에 현재 도달한 정도를 점수화하여 산출하였다. 이 과정에서 지자체 담당 공무원 의견수렴, 각계 전문가의 조사·자문·검증을 거쳐서 지표의 적합도, 객관성과 신뢰성을 높였다.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 서울이 가장 우수

 

2017년 지수 산출결과에 따르면 전국 평균은 37.1점이며, 지역별(총점 기준)로는 △서울(43.1점), △부산(39.5점), △대전(38.4점)이 다른 시·도에 비해 일과 생활의 균형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남·여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 사용 사업장 비율 등 제도 영역에서 다른 시·도보다 월등히 우수했는데, 종사자 및 매출액 규모가 큰 사업장의 비율이 높다는 점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은 모든 영역에서 전국 평균보다 점수가 높았으며, 특히 지자체 관심도 영역의 담당 조직 유무 지표와 생활 영역의 일·여가생활의 균형 정도 지표 등에서 상대적으로 뛰어났다. 대전은 남·여 육아휴직 사용 사업장 비율 등 제도 영역이 우수했으며, 일과 가족생활의 우선도, 근로시간 지표에서도 상위권에 자리했다.

 

 

서울·대전·부산, 여성 육아휴직 사용 사업장 비율 높아

 

영역별 전국 평균은 일 영역(7.9점), 생활 영역(14.5점), 제도 영역(8.7점), 지자체 관심도 영역(6.0점)이며, 근로시간의 길이와 유연성을 기준으로 하는 일 영역에서는 △서울(9.2점), △제주(8.7점), △강원(8.5점)이 우수했다. 서울은 총 근로시간(월 166.3시간)과 초과 근로시간(월 5.2시간)이 타 시·도에 비해 가장 짧았으며, 강원과 제주는 휴가기간(각각 7.9일, 7.7일)이 광역 시·도 중 가장 길었다. 가정생활과 여가생활에 대한 인식 정도가 반영된 생활 영역에서는 △경남(15.5점), △부산(15.3점), △전북(15.2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경남과 부산은 일·여가생활 균형 정도의 점수가 높았으며, 전북은 평일 여가시간(4.6시간), 평일 여가시간 충분도 지표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제도 영역에서는 일·생활 균형 제도 활용 수준이 높은 △서울(14.8점), △대전(9.6점), △부산(9.3점)이 상위 3개 지역으로 꼽혔다. 세 지역 모두 여성 육아휴직 사용 사업장 비율과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 사용 사업장 비율이 높았으며, 서울·부산은 국·공립보육시설 설치율(각각 20.5, 8.6%)도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자체 관심도 영역에서는 △경북(7.7점), △경기(7.0점), △울산(6.9점)이 우수한 모습을 보였다. 경북은 가족관련 문화시설 제공률(인구 천 명당 17.6개)을 비롯해 전반적으로 우수했으며, 경기와 울산은 담당 조직 유무 지표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그동안 일·가정 양립 관련 통계를 모아 전국 단위로는 발표했으나, 광역 시·도의 지역 단위로 일·생활 균형 전반을 종합한 지수를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러한 시도는 타 지역과 비교한 현재의 일·생활 균형(워라밸) 수준은 물론, 매년 지수를 비교하여 일·생활 균형의 개선 정도를 파악할 수 있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 이번에 발표된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는 지역별 일·생활 균형 실태 파악, 일·생활 균형에 대한 관심도 제고 및 지역 맞춤형 개선방안 마련 등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며, 향후 2017년 지수산출 시 포함되지 않은 지표를 생산하는 등 일·생활 균형 지수가 지역의 일·생활 균형 수준을 보다 잘 반영할 수 있도록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출처: 고용노동부